춘천시·도시유전, 문제해결 업무협약 체결…연간 7억6천만원 수익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01/0012354764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늘어나는 폐비닐과 폐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하고자 재생유로 처리키로 해 관심이 쏠린다.

 

폐비닐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시는 도시유전과 폐비닐 및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춘천시는 재활용 설비 설치를 위한 부지 제공과 처리용량에 상응하는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제공한다.

회사 측은 재활용 시설에 대한 필요한 기술의 사용과 인력, 노하우를 춘천시에 제공하게 된다.

춘천에서는 하루 23t의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이 발생하고 있다.

재활용 시설에서는 폐합성 수지류를 270도의 저온으로 용융(고체를 가열해 액체로 변화시키는 것)해 재생유를 재생하게 된다.

친환경적으로 쓰레기를 줄이고, 모든 폐합성수지와 영농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는 게 춘천시 설명이다.

 

폐비닐 및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
[춘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재생유의 발열량이 높아 경제적인 가치도 우수하며 폐합성수지류 열분해 기술은 환경부 환경 신기술인증을 앞두고 있다.

춘천시는 하루 6t의 폐비닐 및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가동할 경우 재생유 판매로 연간 7억6천만의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