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0437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2일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을 전자레인지처럼 ‘세라믹 파동’으로 분해해 청정오일을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립지공사는 관련 기술 특허가 있는 회사 ‘도시유전’과 수도권매립지 실증실험단지에서 실증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해당 기술은 전기히터로 세라믹볼을 가열할 때 방출되는 자외선 파장을 이용,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의 탄소고리를 분해해 중질유를 생산하고 이를 정제해 경질유(재생유)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중간가공 영농폐비닐, 생산자책임재활용(EPR) 폐비닐 등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투입 폐비닐에 따른 재생유의 양(수율), 품질 등을 분석하고 있다. 앞으로 미가공 영농폐비닐, 매립폐기물 등 분석 시료를 늘릴 계획이다.

 

또한 한국중부발전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재생유가 발전용 연료로 사용 가능한지에 대한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이미 한 차례 영농폐비닐에서 생산된 재생유의 사용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활용 가능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같은 실증연구를 바탕으로 환경신기술 인·검증, 관련 기술 특허 등록을 신청하는 등 올해 말까지 공동 연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우원 공사 자원순환기술연구소장은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폐비닐·폐플라스틱 발생량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기술의 사업성 검토가 완료되면 폐기물 처리 문제 해결과 탄소중립 실천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출처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