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앵커멘트 】 불과 4년 뒤인 2026년부터는 우리가 쉽게 버리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를 더는 땅에 묻을 수 없게 됩니다. 쓰레기를 줄이자는 취지인데요. 그런데 한 중소기업이 쓰레기 중 가장 문제가 되는 폐비닐, 폐플라스틱을 분해해 석유로 되돌리는 기술을 개발해 눈길을 끕니다. 노승환 기자가 소개합니다.

 

【 기자 】 집채만 한 투입구로 생활쓰레기가 들어갑니다. 설비를 통과한 쓰레기는 맑은 액체가 됩니다. 이 액체는 다름 아닌 석유. 우리가 매일같이 버리는 쓰레기가 석유로 탈바꿈한 겁니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이 기술은 쓰레기 중에서도 환경에 가장 나쁜 폐비닐과 폐 플라스틱을 재료로 삼습니다.

 

▶ 인터뷰 : 정영훈 / 환경업체 대표 – “이 기술이 개발되면서 폐기물도 이제는 원료로, 연료로 재사용이 가능한 재순환경제를 만들 수 있는….”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이 설비 안에 있는 세라믹 탱크를 270도로 가열하면 세라믹이 내는 파동이 폐비닐과 폐플라스틱의 탄소 고리를 분해해 이런 석유를 만듭니다.” 다른 쓰레기와 섞어서 투입해도 비닐과 플라스틱 성분만 반응시켜 활용도도 높습니다. 쓰레기 소각장과 달리 환경오염이 없어 이미 세계 20개 나라에서 특허를 받았고, 최근엔 구매 계약까지 성사됐습니다.

 

▶ 인터뷰 : 리처드 패리스 / 영국 환경업체 ‘Sabien’ 대표 – “이 기술은 기술적으로 뛰어나고, 경제적으로도 뛰어나며, 그동안 접했던 다른 어떤 (환경)기술보다도 탁월합니다.” 쓰레기 줄이기가 국가적 과제로 떠오른 상황에서 이 기술은 무엇보다 소각하거나 매립할 쓰레기양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어 주목받고 있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todif77@mbn.co.kr]

[영상취재 : 김 원 기자]

 


 

20220215 MBN: 영국 에이전트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