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유전의 기술로 폐기물을 처리하는 동시에 나프타까지 생산하는 기술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도시유전(대표 정영훈)과 대한유화(대표 강길순)는 16일 대한유화 울산공장 본관에서 폐플라스틱 및 폐비닐에서 플라스틱 재생산에 필요한 나프타 생산 기술을 도입시켜 ESG 경영에 도약하기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도시유전은 신기술인증을 받았으며 친환경적으로 폐비닐/폐플라스틱의 탄소분자고리를 끊어 폐기물 소각/매립량을 줄이고 나프타까지 생산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도시유전은 대한유화의 주력생산품인 HDPE와 PP를 도시유전 기술에 접목시켜 화학적 재활용(Chemical Recycling)을 실현시키기 위해 업무협약 체결을 맺게 되었다. 이는 온실가스 감축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 되며 ESG 경영 활성화에 도약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대한유화 측은 도시유전의 친환경적 폐비닐 및 폐플라스틱 분해 사업 활성화를 위하여 도시유전 설비 도입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도시유전은 본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 협력으로 국내외 환경문제 해결책 마련에 한발짝 나설 것이며 사업 확장을 위해 지속적인 파트너 발굴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도시유전 측은 정영훈 대표이사와 함동현 사업 총괄본부장이 참석하였고, 대한유화 측은 하현수 총괄생산본부장, 예병희 온산공장장, 손호진 기술연구소장 및 강갑구 연구위원이 참석하였다.

 

대한유화 관계자는 “도시유전의 폐플라스틱 자원화 기술은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독보적인 기술력”이라고 하였고 이로 인해 도시유전과 업무 협약 체결식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양사는 업무 협약을 통해 세계적인 골칫덩이인 폐플라스틱 처리를 목표로 두고 있으며 자원재순환과 탄소배출 저감 활동 등 ESG 경영에 앞장설 것이다.

 

더불어 도시유전 관계자는 “양사협력으로 도시유전의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켜 국가적 자산으로 세상에 뻗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